Ajumma EXP!

This is amazing! I found ‘Ajumma EXP’ and they’re lovely ajummas doing flash mobs and various performances. The most important thing is that this lovely community has the exact thought about our ‘ajummas’ –middle aged women. I’m still reading their blog and other social media sites so I will upload more about them asap. I’m so happy to know them and I feel like I can do something more exciting thing for our ajummas. (Even though I got rejected email from one of journals this morning but I’m still happy because of this community. ^_^ Go AJUMMAS!!!!

Screen Shot 2018-01-22 at 5.33.42 pm.png

Click the image above to visit Ajumma EXP website

Advertisements

Zoomatoon(1), Hello Ajumma!

IMG_0806IMG_0807IMG_0808

I can hear so many ajummas call other middle-aged women as ‘Ajumma’. For example, middle-aged women customers (ajummas) call other middle-aged women sellers, “Ajumma! How much is this?”. But when seller ajummas call customer ajummas, “Ajumma! Try some our Kimchi!”, customer ajummas feel uncomfortable. (I experienced so many times these situations when I went to market to buy something) In fact, the seller ajummas never call customer ajummas as ‘Ajumma’. Never!

This is irony because ajummas call other ajummas as an ajumma but those ajummas don’t want to be called as an ajumma by others include ajummas.

Why? What’s wrong with that?

Ajummas and plastic surgery

I’m not sure whether I can write about the topic of ‘plastic surgery’ in this blog or not. But I think plastic surgery could be categorised as a part of ‘beauty’ or ‘beauty industry’ in Korea (and many other countries) so I can concern about this issue in this blog. Well, plastic surgery is a very common thing for most Koreans (not every Koreans I have to say) in these days. There are various types of plastic surgery that help people to be satisfied with their appearances and sometimes inner sides,too. As they change or (I can say) upgrade their appliances through plastic surgery, people are able to have more confidences than before (especially, people who are not happy with their appearances). Of course there is side effect of plastic surgery but one thing we surely know that plastic surgery is a sort of popular culture in Korea now.

Before I wrote this blog entry today, I did research how ajummas concern about plastic surgery in Korea. Well, I still need to do a lot more and deeper research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ajummas and plastic surgery, but one thing I found that many of ajummas are interested in doing plastic surgery and many of them also already experienced of having plastic surgery as well. And (I need to do more research about this but at this stage but) I found that the purposes of doing plastic surgery and preferred body part (or face part) are quite different according to different age group. For example,  married middle aged women (it didn’t specify the actual age range in its report) wanted to do liposuction surgery (especially for reducing abdominal fat) the most according to the report. (http://bntnews.hankyung.com/apps/news?popup=0&nid=05&c1=05&c2=05&c3=00&nkey=201103291205063&mode=sub_view)

In addition, there are apps for plastic surgery as well. I just found some of them and need to research more about this ‘beauty app’ asap. Here is an example of plastic surgery app that is called, ‘App Miin’. App is for application and Miin means a beauty in Korean. So it means application beauty. Users are able to try virtual plastic surgery through using this app and they can make estimate for the plastic surgery in the future as well.

Screen Shot 2016-07-05 at 7.28.03 PM.png

(click the image above, it goes to the website of App Miin, https://itunes.apple.com/kr/app/aebmiin)

I take a profound interest  in the things that are related to beauty industry, women and digital media. Thus I keep thinking about the research that I will do for the next. (another research idea is in my mind, too)

Ajummas are in Live Photo

Music credit: Peppertones, ‘For all dancers’ (less than 5 seconds, looping)

I just played with the keynote to create a live photo video for this blog. All the videos are made with (include Digital Ppal-let-ter project) photos and keynote. This looping live photo video reminds me a rhizome movie (by Adrian Miles) that we’ve learnt at RMIT almost 10 years ago. I’m thinking to create short video clips (like this) through using keynote, live photo and maybe photo collage.

 

Digital Ppal-let-ter is now on YouTube as well!

Now you can watch this Digital Ppal-let-ter video on YouTube as well.

I just uploaded.Please enjoy watching Digital Ppal-let-ter!

디지털 빨래터 비디오를 이제 유툽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많이 봐주시고 더 많이 즐겨주세요!

아줌마들에게도 봄이 왔다

봄이 왔다.

아직도 아침저녁으로 바람이 쌀쌀하지만 그래도 봄이 왔다.

새싹이 돋고 꽃들이 피기 시작하는 봄이 왔다.

아줌마들의 썬캡이 많이 보이는걸보니 봄이 온게 분명하다!

Screen Shot 2016-03-29 at 5.42.02 PM

디지털빨래터 프로젝트 (1)

지난 3년간의 PhD 연구를 통해 나는 논문과 크리에이티브 프로젝트를 완성해야 했다. 사실 대부분의 다른 학생들은 프로젝트가 기반이 된 연구, 즉 프로젝트나 아트웍을 통해 논문을 작성하는데 나의 경우는 전혀 반대로 진행했다. 나는 철저하게 미디어 배경을 가진 경우라서, (석사에서도 그리고 honours에서도 논문을 통해 크리에이티브 프로젝트를 만들었기 때문에) 학문연구를 먼저 시행하고 나서 그렇게 얻게 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크리에이티브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디지털 빨래터 프로젝트는 다양한 필드리서치와 문헌연구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프로젝트인 것이다.

Screen Shot 2016-03-14 at 12.37.34 PM.png

디지털 빨래터에 대한 아이디어를 생각하고 난 후에 나는 이 프로젝트를 과연 어떠한 방법으로 풀어낼 것인가에 대한 고민에 빠졌었다. 사실 처음에는 설치미술로 풀고 싶은 마음이 컸었다. 공간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낼 수 있는 연구였기에 설치미술을 통해 관람객들이 실제로 존재했던 1960년대의 빨래터와 현재의 모바일공간인 디지털빨래터를 몸으로 직접 체험하고 느껴볼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싶었었다. 그래서 작년 9월까지만 해도 설치미술에 대한 준비를 하던 중이었지만 과감하게 방향을 바꿔서 비디오라는 미디어로 표현하게 되었다. 설치미술을 하기위해서는 내 스스로가 설치미술을 해 본 경험도 없었고 또 자칫 잘못하면 말그대로 ‘허접’해 보일 수 도 있었기 때문에 차라리 내가 배우고 내가 자신있게 할 수 있는 비디오를 만들기로 했던것이다. 그리고 수퍼바이저도 비디오를 적극 추천하기도 했고. 주위의 여러 PhD하는 친구들이 늘 했던 말이 현실이 된 순간이었다.

“연구 방향이 바뀌지 않으면 그건 제대로된 연구가 아니래!”

진행하고 있던 디지털빨래터의 설치미술과 관련된 모든것을 다 잊기로하고 나는 그 날 부터 당장 비디오 제작과 편집에 들어갔다. 찍어놓은 비디오가 없었기 때문에 필드리서치를 하면서 틈틈이 찍어두었던 사진들을 사용하기로 하고 없는 아카이브들에 대해서는 인터넷 소스와 그리고 내가 직접 그려서 만들기로 마음을 먹었었다.

Screen Shot 2016-03-14 at 12.36.42 PM.png

대부분의 사진들은 필드리서치 기간이었던 2014년부터 2015년의 서울에서 주로 찍은 것들이다. 이 사진들은 모두 아이폰5로 찍었고 사진의 내용은 주로 40대 이상의 아줌마들의 모습, 특히 스마트기기를 사용하는 길거리에서 무작위로 찍은 평범한 우리의 아줌마들의 모습이다. 아이폰으로 사진을 찍었던 이유는 매우 간단하고 명료하다. 예전과 달리 스마트폰에 달려있는 카메라의 화질이 여느 디지털 카메라와 비교했을때 전혀 떨어지지 않고 또한 휴대성으로 인해 언제 어디서나 사진을 찍을 수 있기 때문이다. 즉 사진을 찍기위한 특별한 ‘목적’을 갖고 밖으로 나가는 것이 아니라, 밖에서 다른 일을 하면서 돌아다니다가 필요한 피사체를 발견했을때 자연스럽게 주머니속의 스마트폰을 꺼내어 손쉽게 찍을 수 있다는 매우 큰 장점 때문에 스마트폰을 사용해서 모든 사진을 찍게 되었다. 즉, Luke (2006)가 언급했었던 ‘phoneur’ -‘일상생활 속에서 전화기를 들고 다니다가 만나게되는 사람들 혹은 사물들을 자연스럽게촬영하고 하는 것 등의 일’을 직접 체험할 수 있었던 것이다.
Screen Shot 2016-03-14 at 12.33.57 PM.png

사실 내가 찍은 사진의 얼굴들은 비디오에서 노출되지 않는다. 일일이 허락을 받은 사진들이 아니기 때문에, 그리고 공공장소에서 찍은 아줌마들의 모습이기 때문에 얼굴 노출에 대해 한 분 한 분에게 모두 허락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닌 이유도 있었다. 따라서, 개인 초상권의 보호를 위해서 모든 아줌마 얼굴에는 스마일 스티커를 붙여서 사용했다. 이 스마일 스티커는 ‘초상권 보호’의 목적과 동시에 스마트 아줌마들을 나타낼 수 있는 ‘이모티콘’의 모습을 상징한다. 또한 아줌마들을 개개인으로 보기보다는 그저 하나의 큰 집단 혹은 모든 아줌마는 다 똑같다는 사람들의 아줌마에 대한 시선을 나타내주기도 한다. (아줌마를 모두 다 같은 중년여성으로 보는 사회적 편견을 나타낸 것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