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전쟁 (SBS Special 다큐멘터리)

지난 일요일, 2016년 1월 3일, 나는 SBS 스페셜 다큐멘터리 ‘엄마의 전쟁’ 이라는 프로그램을 우연히 보게되었다. 3부작중에서 첫번째편으로 육아와 회사일로 힘들어하는 요즘의 워킹맘들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두 명의 다른 직업의 워킹맘의 예를 보여줌으로써 워킹맘들이 얼마나 일과 육아 사이에서 고군분투 하고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었다. 가족 중에서 가장 먼저 일어나 아침식사를 준비해놓고 본인은 밥도 먹지 못한채 회사로 나서는 워킹맘. 잠에서 일어나 이미 직장에 간 엄마를 그리워 하며 우는 딸의 모습이 참으로 안타까웠다.

예전의 소위 ‘아줌마 세대 (50대에서 60대)’와 다르게 현재의 젊은 ‘맘 세대’ 들은 대부분 맞벌이를 하는 워킹맘이다. 본인의 커리어를 쌓고 또한 육아까지 모두 해내야 하는 수퍼우먼으로 살아가야 하는 워킹맘들의 삶은 매우 고달프다. 일주일 내내 어린이 집, 돌보미 선생님 그리고 부모님께 맡겨져 엄마의 품을 그리워하는 아이들도 안타깝지만, 동시에 그러한 아이들을 억지로 떼어놓고 회사로 나와 본인의 능력을 발휘하고 커리어를 쌓아가야 하는 워킹맘의 처지도 또한 매우 안타깝다.

워킹맘으로 한국에서 살아가기엔 매우 힘든일이다. (다른 나라의 경우도 마찬가지겠지만) 일과 육아의 균형을 알맞게 맞추면서 살아가는건 워킹맘 혼자의 힘으로는 부족하다. 하지만 그러한 균형을 맞추어 살아가야 하는게 워킹맘의 현실이다. 다큐멘터리 초반에는 이러한 워킹맘의 어려움을 잘 보여주는 것 같았다. 하지만 뒤로 갈 수록 나는 이 다큐멘터리에 실망감이 들었다. 이미 모두가 알고 있는 워킹맘의 어려움 (엄마로서 육아와 사회인으로서 커리어를 쌓는것)을 계속 보여만 주고 있고 그것에 대한 해결책이나 또 다른 제안을 전혀 해주지 않았다. 또한 오히려 일과 육아를 병행하려고 하는 워킹맘으로부터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는 뉘앙스로 프로그램을 전개시켜나간 느낌이었다. (둘 중에 하나만 골라라! 를 강요하는 느낌이 들었다) 예를 들어,

당신의 인생에 가장 중요한 일인가 아님 가정인가?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 프로그램 제작자의 질문에 또 한 번 실망했다.

당신은 엄마입니까 아니면 여자 입니까?

Screen Shot 2016-01-05 at 3.49.24 PM.png

여자냐 엄마냐를 묻는 질문에 할 말이 없었다. 이 질문 자체가 틀린 질문이었고 매우 편협한 시선으로 여성을 바라보고 있는 질문이었다. 여자와 엄마를 나누어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하라는 이 질문속에는, 엄마는 여자가 될 수 없고 여자는 엄마가 될 수 없는 마치 아줌마는 여성도 남성도 아닌 제 3의 성으로서 아줌마는 그냥 아줌마! 라고 치부해버리는 시각과 같다고 보여진다. 나의 생각은 이렇다.

여자도 엄마이고 엄마도 여자이다.

엄마와 여자 모두 사람이다.

엄마가 될래? 아니면 여자가 될래? 가 아니라, 엄마와 여자 모두 사람이라는 것을 깨달았으면 좋겠다. 그리고 그 질문을 한 제작진에게 이렇게 질문하고 싶다.

당신은 남자인가요 아님 아버지 인가요?

Advertisements

War of the mom (SBS Special, TV documentary)

Last Sunday on 3rd Jan 2016, I watched a TV documentary which titled ‘War of the Mom’ by SBS (Seoul Broadcasting System). It is the first of a trilogy and it tells how working moms struggled by themselves to handle the parenting as a mom and the careers as a human being.

This documentary brought two different cases of working moms in South Korea. Both of them are working full time and having two children. Their husbands also full time workers in the company so the raring of children is always a big issue for them.

It is true that living as working moms in Korea (maybe other countries as well) is not easy at all. Compared to so called ‘ajumma generation (approx 50 to 60 years old)’ most young moms (i.e. ‘mom generation’) are working outside. For this reason, it’s hard to maintain the proper balance between work and home for these working moms.

At the beginning, I thought this documentary tried to bring the issues of working moms in Korea how they have difficulties of being a mom and a human being (a  worker for her future career). However, I was disappointed after watching this documentary. It showed the difficulties of working mothers in some ways, but it still keeps repeating the same thing that we already know about it. For example,

What will be the most important to you, working moms?

Work or Home (Children)?

Furthermore, the last question that was asked by producer of that documentary was terrible. He asked a question to one of interviewees,

Do you think are you a mom or a woman?

Screen Shot 2016-01-05 at 3.49.24 PM.png

The interviewee didn’t answer about that question, I think she couldn’t answer.

This question is also related to ‘ajummas’ in Korea as well. Most people think ajummas are not women, they are just ajummas. However, I think this question includes so many problems such as the biased perspective about married women and ajummas.

Mothers are women and women are mothers.

Both mothers and women are human beings.

I really want to ask that producer of this documentary.

Are you a man or a father?

 

아줌마 vs 누나

2015년이 지나가고 2016년이 되었다. 2015년 12월부터 시작한 이 블로그는 아줌마에 대한 내 PhD연구의 일환으로 논문으로 쓰여진 내용보다는 보다 우리 일상속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아줌마의 다양한 모습에 대해 기록하고, 그러한 내 글을 읽는 (특히) 아줌마들 그리고 아줌마가 아닌 사람들과의 소통을 통해 우리가 그저 지나쳤던 아줌마들에 대해서 조금이나마 알아갈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시작하게 되었다.

이 블로그에 와서 제 글을 읽어주시는 분들 모두 새해 복 듬뿍 받으시길 바라고 많이 와서 개인적인 생각이나 의견을 함께 나눠주시길 바랍니다.

(블로그에 올리는 글은 읽기 편하도록 존대말을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오늘은 남대문 시장에 다녀왔다. 남대문 시장은 어렸을때부터 엄마손을 잡고 쫓아가던 곳이었다. 골목골목 숨어있는 가게들, 특히 지금은 마트나 집앞 나들가게에서도 쉽게 접할 수 있는 일명 ‘수입과자’를 팔던 남대문의 도깨비 시장은 어린시절 나에게 신세계였다. 다행히도 집앞에서 버스 한번만 타면 남대문시장 까지 갈 수 있고, 또 남대문 시장에 가서 구경을 한 뒤에 지하도의 가게들과 명동을 가로질러 구경하는 재미는 꽤 크기 때문에 나는 남대문 시장에 가는걸 매우 좋아한다. 그래서 오늘도 갔다.

신세계 지하를 지나서 남대문의 여성복 (특히 중년여성을 위한 옷가게가 빼곡하게 들어서있는)을 파는 00프라자에 갔다. 사실 이 곳은 평일오전에 가면 발 디딜 틈 없이 아줌마들로 가득찬 곳이다. 내 또래의 (30대) 여성은 찾아보기 힘들고, 남성분들은 아예 없다고 봐도 된다. 00프라자의 입구에 들어서면 우선 모두 같은 스타일의 머리를 한 비슷한 키와 체형을 가진 아줌마들이 옴닥옴닥 붙어서 이 옷 저 옷을 서로 구경하고 있는 모습이 눈에 들어온다. 이 곳의 느낌을 좀 더 자세하게 표현하자면, 마치 대한민국의 50대 이상의 아줌마들만 모아 놓은 듯 하다. 그리고 수많은 아줌마들을 보면서 드는 생각은, ‘이 아줌마들은 모두 어디서 오셨을까? 아줌마들만 사는 별이라도 존재하는건가?’ 싶을 정도로 정말 너무 매우 퍽 비슷한 ‘아줌마’들로 꽉 찬 곳이다.

Screen Shot 2016-01-04 at 6.40.21 PM

Screen Shot 2016-01-04 at 6.40.15 PM

오늘은 내가 좀 늦게 도착한 탓에 바글바글한 아줌마들의 모습을 볼 수 없었다.*참고로 그곳은 오후 1시 30분에 문을 닫는다. 할 수 없이 그곳의 계단을 올라오면 바로 팥죽을 파는 가게가 있는데, 점심 때가 좀 지난시간이라 배도 채울 겸 그 가게에 가서 팥죽 하나를 시켰다. 마땅히 앉을 테이블이나 의자는 없는 가게지만 팥죽을 사가지고 먹을 수 있는 은행옆 난간에 자리를 잡았다, 매우 자연스럽게. 팥죽을 막 뜨려는 순간 아주 재미있는 풍경이 펼쳐졌다.

젊은 남성이 그 곳에서 팥죽을 먹으러 모여든 아줌마들을 상대로 화장품을 팔고 있었다. 50대는 훌쩍 넘은 60대의 아줌마들에게 그 젊은 남성은,

“누나! 누나는 얼굴은 이쁜 얼굴이야! 근데 왜 안가꿔!! (화장품을 들어보이며) 이거 에센스랑 영양크림인데 한번 발라봐! 10년은 더 젊어지겠네 누나!!”

팥죽을 먹으며 그 젊은 남성에게 집중하는 아줌마들은 소녀처럼 깔깔 거렸고 그 중 한명이 그 화장품을 구입했다. 화장품을 구입한 아줌마는 그 젊은 남성에게 기념으로 셀카를 찍자고 했고 그 아줌마는 친구들에게 자랑할거라며 연신 웃어댔다. (사실 그 젊은 남성은 유명하진 않지만 티비에 종종 볼 수 있는 코미디언 이었다. ) 화장품을 판 그 젊은남자는 “누나들 다음에 또 봐요!” 하며 사라졌고 팥죽을 먹던 아줌마들은 다시 팥죽을 먹으며 그 코미디언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 옆에 앉아서 조용히 구경하던 나도 다시 팥죽을 먹으며 킥킥 거렸다. 너무 재밌지 않은가? 이 상황이?

아줌마들의 아지트라고 볼 수 있는 그 00프라자 옆의 팥죽가게 옆 난간에 옹기종기 모인 아줌마들과, 그 앞에서 ‘어머니’뻘의 아줌마들에게 ‘누나’라고 부르며 화장품을 파는 젊은 남성. 그리고 같이 웃고 떠들며 화장품도 발라보고 구입도 하고 또 같이 셀카도 찍으며 즐거워한 우리 아줌마들!

그래, 아줌마도 여자다. ‘아줌마! 이거 발라봐!’ 라고 했다면 과연 그 화장품이 잘 팔렸을까? ‘누나!’ 라는 말에 아줌마도 기분좋아진 것이다. 아들뻘인 그 젊은 남성이 불러주는 ‘누나!’ 라는 말이 아줌마들을 기분좋게 만들어 화장품을 팔려고 하는 속셈, 즉 마케팅 전략임을 다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누나’라는 말과 친근하고 상냥하게 화장품에 대해서 설명도 해주고 수다도 떨어준 그 젊은 남성의 화장품을 사고 또 다함께 웃고 떠들수 있었던 것이다.

 

Screen Shot 2016-01-04 at 6.40.26 PM

Screen Shot 2016-01-04 at 6.40.33 PM

남대문에 가면 많은 사람들을 볼 수 있고 활기찬 시장모습에 나도 살아있음을 느낀다. 특히 내가 좋아하는 ‘아줌마들’을 볼 수 있어서 자주 가게 된다. 가끔은 눈살이 찌뿌려질때도 있고 때로는 집에와서도 생각이 날 정도로 즐겁게 해주는 다양한 아줌마들을 볼 수 있어서 좋다. 누나 라고 불려지면 좋아하는 아줌마들. 왜 아줌마라는 말은 여성들이 불려지길 원하지 않는 단어가 되었을까?

Screen Shot 2016-01-04 at 6.40.05 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