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vs 빨래터

설문조사와 포커스 그룹 인터뷰를 다 마친 후에, 갑자기 내 머리를 스쳐 지나간 생각이 있었다. 카카오톡은 물론 모두를 위한 대한민국의 가장 보편적인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앱이 되었지만, 카카오톡이 여성들의 소통공간으로 해석될 수도 있겠다 싶었다. 이 얘기는 ‘카카오톡은 여성전용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앱’이라는 말이 아니고, 카카오톡이 여성들끼리 소통할 수 있는 모바일공간을 마련해주는 계기가 되었다 라고 해석하는게 맞을 것이다. 특히 이 연구에 참여해 주었던 응답자인 아줌마들이 거의 매일 사용하고 있는 카카오톡의 단톡방 (단체 그룹채팅 방)의 경우가 이러한 생각을 잘 뒷받침 해주고 있다. 카톡의 단톡방은 각각의 아줌마들이, 그들의 모임 성격에 따라서 각기 다른 단톡방을 개설한 뒤에 그 안에서 아줌마들끼리의 수다를 떨 수 있는 공간이 되었다. 단순한 정보공유를 위한 곳이 아니라, 아줌마들의 단톡방은 뭔가 예전의 우리네 사랑방과 비슷하게 닮아있다. 혹은 아줌마들의 오프라인 모임의 연장선이라고도 볼 수 있겠다. 즉, 아줌마들이 사용하고 있는 카톡의 단톡방은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아줌마들의 수다를 계속 이어나갈 수 있게 해주는 그런 아줌마들만의 소통공간이 되어준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나는 카톡의 단톡방이 여성들, 특히 아줌마들의 소통공간이라고 보게 되었고, 아줌마들만의 소통공간에 대한 자료조사를 시작하게 되었다. 여성들, 기혼 여성들, 아줌마들의 소통공간에 대해서 찾아보면 사실 종류는 다양하다. 목욕탕, 미용실, 찜질방, 까페, 백화점 문화센터 등등. 하지만 뭔가 우리나라만의 특색이 나타나있는 한국적인 여성의 소통공간을 찾고 싶었고, 그렇게해서 찾게 된 것이 바로 빨래터이다. 이 쯤에서 또 누군가는 질문할 것이다. ‘빨래터는 우리나라에만 있는게 아닙니다!’ 그럼요 빨래터는 어느 나라에나 있어왔고 지금도 여전히 사용하고 있는 곳들이 있다. 하지만 한국의 빨래터는 여성소통공간을 매우 잘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다른나라의 경우를 살펴보면, 남자들도 빨래터에서 빨래를 했고 (노예제도가 있던 시절의 유럽이나 미국등지) 그리고 프랑스에서는 아주 먼 옛날에 여자가 가서 빨래를 했지만 ‘소통공간’의 개념보다는 정말 ‘빨래만 하고 오는 곳’의 빨래터의 성격이 강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빨래터는 어떠한가? 과연 빨래만 하다가 오는 곳인가? 아니다, 전혀 아니다. 빨래터는 ‘빨래도 하고 동시에 이웃집의 다른 아줌마들을 만나서 시집살이의 스트레스도 풀고 내 자식 자랑도 하고 옆집 경조사 이야기도 나누고 또 같이 간 우리 애들이 다른 집 애들이랑 신나게 놀기도 하는’ 그런 멀티플렉스의 느낌이 폴폴 나는 그런 복합 소통 공간이었다.

Screen Shot 2016-02-19 at 12.03.16 PM

Screen Shot 2016-02-19 at 12.03.05 PM

그리고 신기하게도, 남성들의 출입은 거의 없었다. ‘남성 출입 금지’라고 법이나 규칙이 있었던 건 아니지만, 아무래도 가부장적인 사회였던 우리나라에서 감히 남자가 빨래를 하는 일은 거의 없었던 것이다. (지금은 말도 안되는 이야기, 감히 남자가 빨래를 안하다니!) 따라서 자연스럽게 빨래터에는 동네의 아녀자들이 모이는 곳이 되었고, 그 곳에서 빨래도 하면서 그들끼리의 이야기가 오고 갔던 바로 ‘여성 전용 소통공간’이 되었던 것이다.

Screen Shot 2016-02-19 at 12.03.27 PM

특별한 약속을 하지 않아도, 대부분 빨래는 정기적으로 해야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틀에 한 번 이라던가 일주일에 한 번 이라던가) 각각의 동네 빨래터에는 머리에 빨랫감을 한 가득 이고 여자들이 모여들었고, 그렇게 약속을 정하지 않아도 우연히 이웃집 여자를 만나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눠가며 함께 빨래를 했던 것이다. 그런 ‘여성의 소통공간’이 바로 빨래터 였다.

한국의 여성 (1) 1970년대

한국 여성의 역사는 이 블로그에서 쉽게 얘기할 수 있는 주제는 아니다. 한국의 여성학은 유럽과 같은 서양보다는 늦게 시작되었지만,  “한국의 여성학은 서양에서 수입해온 것이 아니라 역사성을 가지고 쌓아올린 매우 주체적 학문” 이다 (장필화 2014). 한국 여성의 역사에 대해서 이 블로그를 통해 다 풀어내지는 못하겠지만 한 가지 말하고 싶은 점은, 한국 여성은 다양하고 복잡한 역사적 사건들과 어려움이 있을때마다 늘 큰 힘이 되어준 한국경제 성장의 주축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점을 염두에 두고 이번 주제를 풀어나갈 것이다. 또한,이 블로그는 논문이 아니기에, 논문에서 다뤘던 내용보다는 좀 더 가벼운 내용에 대해 얘기해 보고자 한다. 한국 여성에 대해서 시간순서대로 나열해 보았고 이번 포스팅에서는 그 첫 번째로 ‘1970년대 (한국전쟁 이후의 여성)’에 대한 내용을 다루고자 한다.

(1)1970년대 (한국전쟁 이후의 여성)

Screen Shot 2016-01-07 at 12.59.27 PM

1960-1970년대의 한국 여성들은 나라의 경제성장에 일조를 했다. 한국 전쟁 직후인 1950년대 부터 1970년대 까지 수많은 어린 여학생들은 공장에서 일을 했고, 그 결과 한국은 수출 주도형 성장을 이뤄낼 수 있었다. 오늘날 대부분의 공산품은 (농산물도 예외는 아니지만) made in China이다. 하지만 그 당시에는 대부분의 공산품이 made in Korea이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큰 어머니의 가족분들이 미국에 사셨는데 그 때 대부분의 물건들이 made in Korea였다고 지금도 말씀하시곤 한다. 수출을 하던 물품들은 주로 봉제인형, 가발, 양말, 스웨터 등의 물건이었다.

Screen Shot 2016-01-07 at 12.38.03 PM.png

대표적인 수출품 1960년대~1970년대 (서울역사 박물관에서 촬영한 것)

어린 여학생들은 학교에 가서 공부하는 대신 공장에서 하루종일 일했다. 가족들의 생계를 위해 그리고 나라를 위해 여학생들은 공장에서 그렇게 먹고 자며 일을 했다. 이 어렸던 여학생들이 지금은 아줌마가 되어, 우리 엄마의 나이가 되어있는 것이다. 이 분들의 고생 덕분에 우리가 지금 이렇게 잘 지내고 있는것 같아 죄송하고 감사하다.

Screen Shot 2016-01-07 at 12.59.33 PM

다음 포스팅에서는 2번째 이야기, IMF (International Monetary Funds) 전의 한국여성에 대해서 이야기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