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My note

오늘 있었던 일. Today

hos1hos2hos3hos4

오늘 병원에서 겪은 일.

내 뒤의 할머니는 병원안에서 할아버지를 잃어버렸고, 할아버지를 찾아달라며 안내데스크에 부탁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서 보안업체 직원이 할머니곁에 와서 할아버님의 인상착의에 대해 여쭤봤다.

“키가 좀 크고, 머리가 희끗희끗하고 파란 점퍼를 입고…” 할머니의 설명이 이어졌고 보안업체 직원은 알겠다고 자리를 떠났다가 이내 곧 다시 돌아와서는,

“할머니, 혹시 할아버님 사진 갖고 계세요? 저한테 지금 카톡으로 보내주세요!” (전화번호를 알려드리며)

그렇게 받은 할아버님의 사진을 그 자리에서 바로 병원안의 모든 보안업체분들에게 보냈고, 할머니께

“조금만 기다리시면 할아버님 찾아드릴겁니다. 걱정마세요”

그렇게 시간이 얼마 되지 않아 정말 할아버님을 모시고 또 다른 보안업체 직원분이 오셨다. 정말 다행이다. 이럴때 스마트폰이 참 좋구나.

 

Advertisements

아줌마는 아니지만, my Mung!

mung_1.jpg

우리 뭉이 그림이다. 뭉이는 오빠네 집에 사는 내 조카같은 귀염둥이 래브라도. 요즘 컴퓨터로 그림그리는 재미에 빠져 이것저것 그려보는 중인데, 아이패드에 에플펜으로 그리면 더 좋겠다는 생각이 들지만 (악마야 물러가라 ㅋㅋㅋ) 그래도 마우스로 느릿느릿 그려보는 것도 참 재밌다. 뭐 내가 미대출신도 아니고, 그렇다고 뛰어나게 그림을 잘그리는것도 아니지만 뭔 상관인가?

그냥 재밌게 그림을 그리면 그걸로 되는거지.

오늘은 아줌마 포스팅은 아니지만, 뭉이 그림을 올리고 싶어서 뭉이그림을 올려본다. 아줌마 얼굴을 시리즈별로 그려 올려보는 것도 좋을것 같다.

해야할 일이 참 많은데, 게을러진다.

Mung is my furry nephew lives in my brother’s house Melbourne. I’m very enjoying to play with a drawing app recently so I’m drawing anything almost everyday. I know it might be much better to draw on iPad Pro with an apple pencil but my iPad 2 is still working so…(yes I just wanted to purchase a new iPad!!! hahaha)

My drawing is not perfect and I just draw for fun but who cares? (: Today I won’t post ‘Ajumma’ related blog post but I wanted to put my adorable Mung’s painting on my blog. I’m thinking to draw a variety of Ajummas’ faces. So many things that I’ve planned to do are waiting for me and it is time to ‘DO’.

Mum’s style?

img_9052

Mum’s style tote bags on 50% sale!!

Then, what is mum’s style?

엄마스타일 가방 세일문구. 그나저나 엄마 스타일은 과연 뭔가? 물론 엄마스타일 청바지 이런것도 있긴 하지만 저런 표현을 볼때마다 좀 그렇다. 그리고 너무 촌스럽다. 왜 항상 엄마 스타일은 촌스러운게 대부분인가? 엄마들도 최신유행 좋아한다.

엄마스타일…? 이런 표현은 뭔가 좀 그렇다.

 

 

아저씨<오빠

얼마전에 티비를 틀어놓고 다른 일을 하고 있었는데, 꼬마 아이가 나와서 ‘오빠’ 라고 남자주인공을 부르자 남자주인공이 매우 감동받은 얼굴로 ‘너 지금 날 오빠라고 불렀니?’ 라며 손을 잡았다.

그러자 그 꼬마 아이가 하는 말이,

“아저씨는 멋있고 잘생겼으니까 오빠라고 부를거예요~”

라고 했다.

이 무슨 말인가?

아저씨는 뭔 죄인가?

오빠는 왜 아저씨보다 ‘better’인 것인가?

역시 아저씨도 아줌마와 비슷한 처지. 억울하다. 아저씨가 뭐가 어때서!!!!!

MINA2016 and smart ajumma

I just came back home. MINA (Mobile Innovation Network Australasia) 2016  was an amazing experience to meet other researchers and their fabulous works. I also presented my PhD project in MINA 2016 and I feel glad people who were there know who ajummas are and why ajummas need to be considered as smart ajummas today. 15 mins weren’t enough to talk everythinf about my project in detail, but thank  MINA, I could’ve shared my beloved research project with other researchers.

cropped-cropped-image.jpeg

New blog entries about ajummas will be coming soon.

 

 

 

 

Kakao talk becomes a space of pre-rally against South Korea’s President

Hundreds of thousands of South Koreans have gathered Seoul last saturday demanding the resignation of President Park Geun-hye in one of the biggest protests in the country since its democratisation nearly 30 years ago. The rally continues almost everyday and Kakao talk encourages people to keep gathering together for the rally.

IMG_8746.JPG

12/11/2016, image from <http://v.media.daum.net/>

The open chatting room of Kakao talk allows anyone can join the chatting room who have same interests. In this open chatting room, they share ideas, plan the rally and unite minds together. In other words, this mobile space (i.e. Kakao talk’s open chatting room) performs as a meeting room for pre-rally. Moreover, this chatting room enables people who don’t have rally companions to find like-minded people. Thus, Kakao talk open chatting room is like a bridge that connects people to people and further it brings them to participate in the rally at last. In addition, those participants are guaranteed anonymity as well.

Kakao talk leads a new type of assembly and demonstration culture in Korea. Through Kakao talk’s open chat room, people can actually participate in the rally and share their own ideas with each other. This means that, social media encourages people to take an active part in politics rather than just warching the situation on other media such as TV, News reports and etc.

Through using Kakao talk’s open charting room, Korean people are trying to find our hidden sovereignty together.

엄마 곰은 날씬해~

언제부턴가 세상은 날씬하고 예쁜 엄마를 요구하고 있다. 종편에 케이블에 원래 있던 지상파 채널까지, 거실소파에 앉아 선택할 수 있는 티비채널은 많아졌지만 사실 그 시간대에는 대개 비슷한 프로그램들이 그저 다른 채널을 타고 방송되고 있더라. 몸에 좋은 음식, 운동법, 맛집, 아이돌과 함께하는 비슷한 포맷의 예능프로그램까지 여길 틀어도 비슷비슷한 내용에 다른 채널에서 나왔던 그 사회자와 패널들이 비슷한 이야기를 늘어놓는다.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은 바로 몸에 관한 것. 건강에 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부터 (미디어의 영향으로 늘어나게 된거 같긴 하지만) 몸에 좋은 음식, 몸에 좋은 운동에 관한 소위 ‘비법’을 알려주는 프로그램은 늘 인기다. 특히, 좀 더 어려보이고 싶은 동안비법이나 그리고 늘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는 바로 ‘다이어트’에 관한 프로그램은 스테디셀러 아이템이다. 나도 다이어트 비법에 대해서 알려주는 프로그램은, (에이 저런게 말이돼? 요요현상 올꺼야!) 불신의 마음을 갖고 보긴 하지만 그래도 놓치고 싶지 않은 그런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되도록 시간이 맞으면 챙겨서 보게 되더라.

얼마전에도 다이어트에 관한 프로그램을 보고 있었는데, 한 참가자가 다이어트를 너무 하고 싶은데 늘 실패한다는 사연이 소개되고 있었다. 다이어트를 왜 그렇게 하고 싶냐는 질문에 그 참가자는 ‘날씬하고 예쁜 엄마’가 되고 싶다고 했다. 날씬하고 예쁜 엄마가 되고 싶어서 다이어트를 한다는 사람을 많이 봐왔다, 티비에서 그리고 아는 사람들을 통해서도…

날씬하고 예뻐지는 것, 좋다. 못생기고 뚱뚱한것 보다야 (뚱뚱의 기준도 애매모호하지만) 이왕이면 날씬하고 예쁘면 좋지 않은가? 하지만 여기서 내가 말하고 싶은 포인트는 바로 ‘날씬하고 예쁜 [엄마]’라는 것이다. 뚱뚱한 엄마 때문에 아이들이 다른 아이들에게 놀림을 받아서, 그리고 다른 엄마들과의 모임에서 뚱뚱한 자신을 보면서 마치 ‘자기관리’를 소홀히 한 엄마처럼 보여지는것 같아서 살을 빼고 싶다고 간절함을 담아 말하는 다이어트 프로그램의 참가자를 보면서 열불이 났다.

친구의 엄마가 날씬하고 예쁜 엄마가 아니라서 놀린다는 그 아이들이나, 엄마들 모임에서 살찐 엄마는 마치 자기관리를 안한 사람처럼 보여져야 하는 그런 우리사회의 모습에 열불이 났다. 사실 나도 뚱뚱하다 (우리나라 기준에서). 44사이즈의 깡마른 걸그룹 혹은 모델의 몸매를 날씬하고 예쁘다고 말하는 사회에서 조금이라도 살집이 있고 덩치가 큰 여성은 뚱뚱하고 관리 못한 여자가 되는게 당연하게 여겨지는 이 사회에서, 엄마까지도 날씬하고 예뻐야 하는게 어쩌면 당연한 일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왜 엄마가 날씬하고 예뻐져야만 당당한 엄마가 될 수 있는걸까? 뚱뚱하고 못생겼다면 당당한 엄마가 못되는 건가?

그리고 이렇게 외적으로 보여지는 것은 늘 여성에게만 적용되는 점도 문제가 있다. 곰세마리 노래만 봐도 문제점이 여실히 드러난다.

곰세마리가 한집에 있어, 아빠 곰, 엄마 곰, 애기 곰.

아빠 곰은 뚱뚱해/엄마 곰은 날씬해/애기 곰은 아이 귀여워~

엄마 곰이 왜 날씬해야 하는가? 뚱뚱한 엄마 곰도 있을 수 있는데, 왜 무조건 엄마 곰은 날씬해야하지?

다양성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교육은 이미 오래전부터 시작되어져 왔다. 단일민족이지만 다양성을 받아들여서 새로운 문화와 폭 넓은 사고를 하게끔 하는 그런 교육. 하지만 아직도 우리사회는 스테레오타이핑으로 만들어진 고정관념에서 헤어나오질 못하고 있는것 같다. 예를 들어, 엄마 곰은 날씬해야 하는것처럼 말이다. 엄마 곰이 날씬해서 나쁠 건 없다. 건강하고 (뚱뚱하다고 건강하지 못하다는 건 아님) 보기에 좋으니 날씬하면 더할나위없이 좋겠지만…사람은 다양하다. 이런 사람 저런 사람 그리고 이렇고저런 사람 등등. 이들이 모두 어우러져 하나의 사회가 되는 것인데, 우리는 ‘어울리는 법’을 가르치는게 아니라 나와 다르면 ‘밀어내는 법’을 가르치고 있진 않은가 하는 생각을 다시 한 번 더 하게 된다. 그리고 무조건 엄마 곰을 날씬하게만 만드는데에는 또 다른 ‘엄마 곰’들의 문제도 있다. 날씬하지 못한 엄마를 보고 ‘자기 관리를 못한 엄마’라고 손가락질 하는 또 다른 엄마 곰들.

혹시 정말 뚱뚱해서 살을 빼본 적이 있는가? 그런 적도 없으면서 살이 찐 사람을 보고 게으르고 자기관리를 못한다고 함부로 말하지 마라. 그리고, 살이 찌지도 않았는데 다이어트에 늘 매달리며 사는 사람들은 ‘자기관리’를 하는것이 아니고, ‘강박’에 빠져 사는 것임을 잊지 말길.

엄마 곰이 꼭 날씬할 필요는 없다. 부피와 사이즈의 문제보다는 얼마나 ‘엄마’다운 ‘엄마’가 되느냐가 더 중요한 문제이다.

 

Bce2yH4CQAAnY0o.jpg

이미지 출처: <http://blog.donga.com/sungodcross/archives/3863>

National Foundation Day of Korea 2016

mblogthumb4.phinf.naver.net.jpeg

Image from <http://m.blog.naver.com/eogkstkfkd07/220139510037>

Happy Gaechunjeol (National Foundation Day of Korea)!!! I couldn’t write blog entries last few days because of many things that I have to finish by this month. But I will post blog entries about smart Ajumma asap. ^__^